대구에 자진해서 들어간 ‘코로나19’와 싸우는 의료진들의 ‘일당’은?

이하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새에 500여 명이 급증하면서 국내 코로나19 확진 환자는 1700명을 돌파했습니다.

특히 대구에서만 확진자가 1,017명으로 확인됐습니다.

전국의 의료진들은 대구와 경북지역의 더 큰 피해를 막기 위해 자진해서 최전선으로 뛰어들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들의 일당이 공개 되면서 국민들의 전폭적인 지지와 응원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17일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파견된 의료인력의 지원·운영 지침’을 발표했습니다.

해당 지침에는 파견 의료인에 대한 경제적 보상, 숙소 및 생활 지원, 파견 종료 후 자가격리 기간 부여 등의 대용이 담겨있습니다.

먼저 경제적 보상 부분에 따르면 군인·공중보건의·공공기관 파견 등 공공인력은 2주마다 교대하는 것을 원칙으로 합니다.

또한 이들에게는 특별재난지역 활동 수당이 지급됩니다. 활동 수당은 의사의 경우 하루 12만 원, 간호사는 7만 원 상당입니다.

민간에서 모집된 의료인력의 경우 희망 기간을 두고 근무할 수 있습니다.

보상수당은 의사가 하루 45~55만 원, 간호사는 하루 30만 원꼴입니다.

파견 의료인 모두 기간 종료 후 14일간의 자가격리 기간을 보장받을 수 있습니다.

공무원·군인은 공가를 사용할 수 있고, 민간 파견 인력은 기본 근무수당을 받으며 자가격리 기간을 가질 수 있습니다.

특히 공공기관 파견 인력은 2주간의 유급휴가를 받도록 정부가 요청할 계획입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