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지정병원에 근무하던 간호사 ‘집단 16명 사표’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경북매일신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정 병원에 근무하던 간호사 16명이 집단 사표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고 한다.

지난 1일 경북도는 도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운영 중인 포항의료원에 근무 중이던 간호사 16명이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고 전해진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청년의사

경북도 보건정책과장은 “사직서를 낸 간호사들은 퇴근 문제와 육아 문제 등으로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안다. 이로 인한 진료 공백이 생기지 않게 중수본이나 대한간호협회에 자원봉사자를 모집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오늘 중으로 15명의 간호인력을 보강할 계획으로 확진자들에 대한 진료에는 차질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한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신아일보

경북도 지정의료원인 포항의료원은 2일부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돼 유증상자들이 차에서 내리지 않고 검사받을 수 있는 드라이브스루 방식의 선별진료소를 운영한다고 전해진다.

확진자 진료를 위해 햇살병동 1층 44개 등 총 293개 병상을 확보한 상태라고 한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대경일보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