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사고 학생의 유가족 극단적인 선택으로 ‘숨진 채 발견’

인터넷 커뮤니티

‘2014년 세월호 침몰사고’로 희생된 안산 단원고 학생의 유가족이 극단적인 선택으로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고 한다.

지난 1일 안산단원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4시께 안산시 단원구 소재 주상복합 아파트 건물 앞에서 주민 손모씨(59)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전해진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 중앙일보

건물 경비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사고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해 사망 경위를 조사했으며 타살 혐의는 없다고 결론 내렸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유가족 진술에 따르면 손씨가 우울증을 앓고 있던 손씨가 지난해부터 상태가 더 악화됐었다”며 “타살 혐의점 등이 발견되지 않아 사건을 종결하고 장례를 치르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사건현장 주변과 손씨의 자택 등에서도 유서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고 밝혔다.

인터넷커뮤니티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