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집회에 참석했다”라고 거짓말해 장난으로 검진받은 20대 ‘코로나 허위진술’ 첫 구속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지난 25일 배달업 종사자 A씨(28)를 위계공무집행방해, 감염병예방법 위반, 횡령 등 혐의로 구속했다.

A씨는 용인보건소에 “최근 대구에 다녀온 일이 있다” “신천지증거장막(신천지) 집회에 참석했다”고 말하며 해당 남성에겐 불필요한 코로나19 검진을 받아 보건소의 공무집행을 방해한 혐의 등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실제 대구에 다녀온 일이 없었던 A씨는 나중에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SBS뉴스

A씨는 검사이후 공교롭게 경찰로부터 횡령 혐의로 조사를 받게 됐는데, 이때 자신이 대구 신천지에 다녀와 코로나19 검진을 받았으며 자가격리 중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경찰이 살펴보니 A씨에게는 실제 용인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진을 받은 이력이 존재했다.

하지만 경찰은 A씨에게 아무런 증상이 없는 점을 의심하여 그가 실제 대구에 다녀왔는지 동선 확인 작업에 착수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서울신문

확인 결과 A씨는 대구 방문 일시에 다른 곳에 있었다는 허위 사실이 객관적으로 입증 됐다.

A씨는 결국 경찰에 허위로 코로나19 관련 검진을 받았다는 거을 실토했고 경찰이 허위 검진 이유를 추궁하자 A씨는 “유튜브에서 하는 것을 보고 장난삼아 따라했다”고 말했다.

장난삼아 한 일이라해도 A씨가 역학조사관을 상대로 허위로 검진을 받은 일은 결코 용서받을 수 없는 혐의가 된 것이다.

경찰 관계자는 “엄중한 시기에 보건소의 공무집행을 방해한 점이 크다고 보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며 “지난 25일 결국 구속영장이 발부됐다”고 밝혔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SBS뉴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