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가 다르게 ‘수척’해지고 있는 모습 보여줘…국민들이 걱정하고 있는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의 건강

이하 인터넷 커뮤니티

정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인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에 대한 대다수 누리꾼의 반응입니다.

국민 모두가 정 본부장을 걱정하고 있는 모양새입니다.

지난 1월 20일 국내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가 발생한 뒤 한 달이 지났습니다.

지난 24일 정례 브리핑에서는 기존의 단발보다 훨씬 더 짧은 숏컷을 하고 등장했습니다. 정 본부장은 감염병 위기가 이 전날 ‘심각’으로 격상되며 머리를 잘랐다고 전했습니다.

정 본부장은 “머리 감을 시간도 아껴야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코로나19 방역 컨트롤 타워인 정 본부장은 하루에 1시간을 조금 더 자는 수면시간으로 버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분 1초를 아끼기 위해서입니다. 정 본부장은 방역 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매일 오후 2시에 시작하는 정례 브리핑 장소도 인근에 있는 오송 질본 브리핑실로 변경했습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