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지역’ 코로나 19 확진자 ‘배달원’ 앱 서비스 이용할 때 선결제 요청

코리아데일리

스타트업 바로고는 송파지역 바로고 라이더(배달원) A씨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지난 26일 밝혔다고 한다.

바로고는 지난 24일 송파구 문정동 베스킨라빈스 파크하비오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것을 확인 후, 선제적으로 해당 매장의 배달을 수행한 전체 라이더를 대상으로 검사를 권유했다고 한다.

백세시대

검사 결과, A씨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베스킨라빈스 파크하비오점 점주와 마스크를 내리고 10분 정도 대화하면서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해진다.

이와 관련해 바로고는 소비자들에게 배달의민족, 요기요 등 배달 애플리케이션(앱)을 이용 시 ‘선결제’를 당부했다고 한다. ‘선결제’ 방식을 이용하게 되면, 라이더들이 배달 음식을 문 앞에 놓고 갈 수 있어 대면 접촉 없이 음식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한국경제

바로고 관계자는 “배달의민족, 요기요 등 배달앱 이용 시, ‘선결제’를 부탁드린다”며 “선결제 시, 비대면으로 배달음식을 받을 수 있어 코로나19 확산을 막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바로고는 전국 코로나19 확진자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며 확산 방지에 힘쓰겠다는 의지를 밝혔다고 한다.

바로고 관계자는 “지난 1월 말부터 본사 내 코로나19 비상대책위원회 TF를 결성했다”며 “라이더·허브(지사)·상점주를 대상으로 예방수칙 전달, 상황 실시간 체크 등 최대한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앞으로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관계기관과 협의를 통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고 전해진다.

시사위크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