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병 콜센터 1339에 코로나 19 걸렸다며 ‘장난전화, 욕설’ 한 유튜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자 행세를 하며 장난 전화를 건 유튜버가 논란을 일고 있다고 한다.

유튜버 A씨는 지난 26일 자신의 채널에 ‘1339 코로나 장난전화’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고 한다.

YTN

영상 속에서 A씨는 코로나19 문의 전화를 받는 질병관리본부 감염병 콜센터 1339에 전화를 걸었다.

상담이 연결되자, A씨는 상담사에게 자신의 증상을 말했습니다. 그는 “기침과 열이 있다. 나에게 틱 장애도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욕설을 하고 전화를 끊었다고 한다.

전화를 끊은 A씨는 “잡혀갈 것 같다. 도저히 못 하겠다. 알아서 준비해서 다음에 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해진다.

이하 인터넷커뮤니티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신고하겠다”, ” 이 시국에 장난 전화가 말이 되냐” 등의 반응을 비난을 쏟아냈다고 한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