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싼 가격에 팔려 ‘코끼리 발’ 잘라 의자까지 만드는 ‘밀수꾼’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클릷아트코리아

밀수꾼들이 코끼리 발을 밀수 하려다 미국 국격 수비대에 적발됐습니다.

이들이 밀수하려던 것은 바로 의자 한 쌍. 그것도 코끼리 발을 잔인하게 잘라 만든 의자였습니다. 그 충격적인 모습은 사진으로 기록됐습니다.

해당 사진은 ‘2017년 빅피처 자연 세계 사진 공모전(BIg Picture Natural World Photography)’에서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22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토우탸오에는 코끼리 발로 만들어진 의자 한 쌍의 사진이 올라왔습니다.

이하 brittaphotography

사진에는 코끼리 발과 얼룩말 가죽으로 이용해 만든 스툴(stool) 의자 한 쌍이 수레 위에 놓여있습니다.

‘압수’라는 제목의 이 사진은 유명 독일 사진가이자 자연 사진작가 브리타 자스킨스키(Britta Jaschinski)의 작품입니다.

코끼리 발 의자는 흑백사진으로 찍혀 야생 코끼리의 죽음이라는 참혹함에 대해 더욱 진한 여운을 주고 있습니다.

해당 코끼리 발 의자는 미국의 콜로라도주 덴버 근처의 창고에 보관된 150만 점의 압수 품목 중 하나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브리타 자스킨스키 덕분에 잔혹한 진실이 세상 밖에 드러났고 그녀가 다수의 공모전에서 상을 받으면서 인간의 어리석은 탐욕과 미신이 만들어낸 끔찍한 진상이 인증됐습니다.

한편 지난해에는 모그위치 마시시 보츠와나 대통령이 나비아와 짐바브웨, 잠비아 등의 지도자들에게 코끼리 발을 잘라 만든 의자를 선물해 논란이 되기도 했습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