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렴에 걸린 친자식 바이러스 없애려다 펄펄 끓는 물 ‘얼굴’에 쏟은 엄마

toutiao

지난 24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토우탸오는 엄마의 무지로 전신에 화상을 입은 1살 아기, ‘메이(가명)’의 사연을 전했다.

사연에 따르면 선천적으로 기관지가 좋지 못했던 메이는 폐렴을 앓고 있었고, 의사는 아이의 엄마에게 ‘에어로졸 치료’를 권했다고 한다.

에어로졸 치료란 천식, 폐 질환 등의 호흡기 치료의 일종으로, 약물을 미세한 입자의 기체 상태로 바꾸어 환자가 숨을 쉴 때마다 호흡기를 통해 약물이 폐에 닿도록 하는 치료법이라고 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해당 치료를 받기 위해서는 어마어마한 거금이 필요했지만 메이의 집엔 그 정도 여유가 없었다고.

순간 엄마에겐 한 가지 방법이 떠올랐다. 바로 집에서 하는 에어로졸 치료법이다.

엄마는 메이의 폐 속에 따뜻한 수증기를 보내주면 병이 나을 거로 생각했고, 곧바로 난로 위에 주전자를 올려 물을 끓이기 시작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물이 펄펄 끓자 엄마는 주전자를 메이의 얼굴로 가져가 수증기를 내뿜기 위해 주전자를 살짝 기울였다. 그 순간 팔에 힘이 빠져 아이의 얼굴로 물을 전부 쏟고 말았다.

주전자 속 뜨거운 물이 어린 메이의 피부를 덮쳤고, 메이의 온몸과 얼굴을 태워 버린 것이다.

이후 메이는 병원으로 이송됐고, 신속히 진행된 응급치료 덕분에 목숨을 건졌지만 평생 상처를 안고가게 됐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