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공백기에도 불구하고 애절한 모성애 연기로 ‘시청자 눈물샘’ 터트린 ‘김태희’

결혼, 출산 후 5년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배우 김태희가 ‘하이바이,마마!’에서 애절한 모성애 연기로 첫 회부터 깊은 여운을 남겼다고 한다.

tvN 새 주말드라마 ‘하이바이,마마가 22일 첫 출발을 알렸다고 한다. 고스트 엄마가 된 김태희는 유쾌함과 진중함이 오가는 연기력으로 5년의 공백기가 무색할 만큼 높은 몰입도를 선사했다고 전해진다.

이하 tvN 하이바이마마

이날 방송에서 김태희는 5년 전 아이와 남편을 남겨두고 세상을 떠난 귀신 차유리(김태희 분)로 컴백을 신고했다고 한다. 첫 방송에서는 차유리가 20대에 남편 조강화(이규형 분)을 만났던 순간부터 아이를 두고 세상을 떠나게 된 슬픈 서사가 그려지며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됐다고 한다.

초반부터 김태희는 남편과의 첫 만남부터 눈을 뗄 수 없는 미모를 과시하며 보는 이들의 시선을 빼앗았다. 5년 만의 드라마 컴백에도 빛나는 비주얼은 물론, 이전보다 훨씬 깊어진 연기력으로 시간을 순삭하며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였다.

특히 딸의 모습이 더욱 보고 싶어 이승을 떠나지 못하는 차유리의 애절함과 위기상황에도 도와줄 수 없어 괴로워하는 모습은 안방극장의 심금을 울렸다고 전해진다. 김태희는 딸을 앞에 두고 마치 실제 자신의 일인 듯 휘몰아치는 감정 연기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고 한다.

방송 말미 차유리가 귀신에서 사람이 되자 시선이 모아졌다. 길을 걷다 남편과 눈이 마주친 차유리는 의아해했고, 이어 자신이 사람이 된 것을 알아챈 차유리와 그녀를 알아본 남편의 당혹스러운 표정이 연달아 펼쳐져 다음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고 한다.

이처럼 김태희는 5년 만의 복귀작에서 뛰어난 캐릭터 소화력으로 시청자들의 감성을 자극하는가 하면, 혼란이 교차하는 인상적인 엔딩으로 다음 방송의 기대를 한껏 치솟게 했다고 전해진다.

딸 사랑이 가득한 모성애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할 김태희의 활약은 23일 밤 9시에 방송되는 ‘하이바이,마마!’ 2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고 한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