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의 슈퍼 전파자는 문재인 정부다”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이하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대구 지역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걷잡을 수 없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야당이 문재인 정부에 일침을 가했습니다.

21일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코로나19 긴급회의’에 참석해 “코로나19 사태가 급속도로 악화됐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심 원내대표는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메르스 사태 때 ‘메르스 슈퍼 전파자는 정부 자신이다’라고 말했다. 당시에 했던 말을 그대로 돌려드린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해외여행 이력도 없고 감염경로조차 명확하지 않은 환자들이 속출해 국민들의 공포심이 커지면서 경제마저 얼어붙었다”며 비난했습니다.

앞서 메르스가 발생한 지난 2015년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였던 문재인 대통령은 대처가 미흡했던 박근혜 정부를 향해 이같은 발언을 한 바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당시 특별성명을 통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해야할 정부가 그 존재 이유조차 국민들로부터 의심받는 실정”라고 말했었습니다.

이어 “‘메르스 슈퍼전파자’는 다름 아닌 정부 자신이었습니다. 정부의 불통, 무능, 무책임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태롭게 했으며, 민생경제를 추락시켰다”고 강조했었습니다.

심 원내대표는 과거 문재인 대통령의 성명을 언급하면서 “헌정 재앙·민생 재앙·안보 재앙 3대 재앙에 이어 보건 재앙이 몰려오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