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유학생들 한국 오면 ‘셔틀+거주공간’ 지원한다는 박원순 서울시장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KBS

서울시가 곧 입국할 예정인 중국인 유학생 약 1만 7천명에 대한 지원 방안을 내놨습니다.

21일 박원순 서울시장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등과 함께 코로나19 바이러스(우한 폐렴) 관련 중국 유학생 지원 방안 대책 회의를 진행했습니다.

이날 회의 내용에 따르면 서울시는 중국인 유학생이 입국하는 순간부터 셔틀 버스 운행 비용 등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셔틀 버스의 경우 각 대학교에서 학교 버스, 콜밴 등을 운영하는데 자체 해결이 어려운 경우 자치구가 지원하고 시가 셔틀 운행 관련 비용을 지원하는 형식입니다.

인터넷 커뮤니티

이어 거주공간 관련해서는 서울시 인재개발원을 우선 지원할 계획입니다.

대학교가 기숙사, 대학 유휴시설 등을 활용해 중국 입국 유학생을 우선적으로 수용, 전담 관리 하고, 시가 추가로 임시 거주공간을 확보해 지원합니다.

기숙사 외에 거주하는 유학생의 경우에도 모니터 요원이 1 대 1로 1일 2회 이상 건강을 체크한다고 합니다.

인력이 부족할 경우에는 인력 확보를 위한 예산 또한 지원할 예정으로 밝혀졌습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