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남자, “유튜브 한국 차별 한다”…고의로 ‘한글 댓글’ 막고 영어 댓글만 노출시킨다

이하 유튜브 채널 영국 남자

유튜브 인기 채널 ‘영국 남자’가 유튜브 알리고즘에 대해 폭로했습니다.

지난 19일 조슈대 대럴 캐럿(조쉬)과 올리버 존 켄달(올리)는 ‘영국 남자’ 유튜브 채널을 통해 ‘유튜브의 한국어 차별, 더 이상 못 참겠어서 폭로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습니다.

해당 영상에서 올리는 “며칠 전 저희 영상에 ‘한국어 자막은 뭐냐. 한국어 채널인가 한글 댓글을 안 보이는데’라는 영어 댓글이 달렸다”라고 전했습니다.

이에 조쉬는 지난 여름에도 한차례 한글 댓글이 밀리는 버그가 있다고 밝힌 바 있음을 언급했습니다.

근 ‘영국 남자’ 측은 자신들의 유튜브 영상에 한글 댓글이 ‘좋아요’를 많이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상위 노출되지 않는 문제를 지적한 바 있습니다.

이들의 주장에 따르면 좋아요 700개를 받은 한글 댓글보다 좋아요 100개 정도를 받은 영어 댓글이 상위에 노출된다는 것입니다.

이후 조쉬와 올리는 유튜브 오피스에 초청받아 유튜브 엔지니어들과 이 상황에 대해 논의했다고 전했습니다.

논의 결과 유튜브가 한국 채널을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하고 있었다는 충격적인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올리는 “몇몇 한국 채널에서 영어 댓글을 우선순위로 올리며 그게 외국 시청자 유입에 도움이 되는지 테스트 중이라는 답변을 받았다. 한국 댓글이 알고리즘에 의해 차별받고 있다”라며 황당함을 호소했습니다.

이어 조쉬는 “우리가 원한 것도 아니고 우리에겐 선택권이 없었다. 이 문제를 심각하게 생각하고 있고, 유튜브도 그러길 바란다”라며 심경을 밝혔습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