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신천지’ 다니는 코로나19 31번 확진자…접촉자 ‘1160명’

이하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대구에서 많은 확진자를 내며 ‘슈퍼 전파자’로 불렸던 31번 확진자의 접촉자 수가 공개됐습니다.

20일 오후 질병관리본부는 31번째 확진자의 접촉자가 1160명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앞서 31번째 확진자는 대구시 남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예배에 지난 9일과 16일, 각각 2시간씩 예배를 봤습니다.

해당 확진자는 이달 7일부터 오한 증상을 호소했으며 17일 격리되기 전까지 대구 시내 이곳저곳을 다녔습니다. 31번 확진자는 대구의 한방병원, 호텔, 교회 등을 방문했습니다.

이후 20일 추가된 대구·경북지역 확진자 35명 중 28명은 31번째 확진자와 같은 신천지 대구교회와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2명은 경북 청도 소재의 의료기관인 청도대남병원에 입원한 환자였으며 기타 5명은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