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영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에서 “교복 연기 직접 해 죄송..”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박민영이 “교복 연기 직접 해 죄송하다”라며 교복 촬영에 대한 소감을 밝혔습니다.

박민영은 17일 오후 온라인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진행된 JTBC 새 월화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제작발표회에서 극 중 교복을 입는 연기에 대한 소감을 묻자 이같이 답했습니다.

이하 JTBC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미리보기

이어 “작품에서 회상 장면이 많이 나오는데 아역을 쓰기에는 감정 연결이 어려울 거 같았다”며 “무리라는 걸 알지만 시도해봤다. 너그러이 봐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는 북현리로 내려간 해원(박민영 분)이 독립 서점을 운영하는 은섭(서강준 분)을 다시 만나게 되며 펼쳐지는 서정 멜로 드라마입니다. ‘검사내전’ 후속으로 오는 24일 첫 방송됩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