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우리가 격리 기숙사에 들어가야 돼?”…대학가 유학생들 통제불능

이하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충북의 대학들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개강에 맞춰 입국하는 중국인 유학생을 기숙사에 격리하는 관리대책을 세웠으나 사실상 통제 불능이라고 합니다.

학생들에게 내용을 안내하고 입국 날짜 등을 일일이 확인하고 있으나 입국은 물론 기숙사 격리 자체에 강한 거부감을 나타내기 때문입니다.

도내에서 중국인 유학생이 가장 많은 충북대는 기숙사를 이용하는 300~400명 전원을 기숙사에 격리해 바이러스 잠복기인 14일 동안 보호할 방침입니다.

자취나 하숙 등 개별적으로 생활하는 나머지 중국인 유학생도 개강을 2주 연기하면서 비게 된 일반 학생 기숙사에서 14일 동안 머물도록 할 계획이었습니다.

또 중국에 머무는 학생들에게 일일이 전화하거나 SNS 메시지를 보내 이런 계획을 알리고 늦어도 이달 29일까지 입국할 수 있도록 안내까지 했습니다.

하지만 1차 전수조사를 벌인 결과 권고한 입국 날짜에 맞춰 들어와 기숙사에서 생활하겠다고 의사를 밝힌 학생은 고작 10여명에 불과했습니다.

나머지는 입국 자체를 할 수 없거나 이달 29일 이후에나 입국할 수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상당수는 입국해도 기숙사에는 들어가지 않겠다고 거부 의사를 밝히기도 했습니다.

이처럼 중국인 유학생의 협조가 이뤄지지 않자 충북대는 학생들에게 다시 한번 입국을 권고하고 기숙사 임시생활을 안내했다. 2차 전수조사로 동의 여부도 확인하고 있습니다.

충북대 관계자는 “전수조사를 해 보니 단체생활(기숙사 격리)에 따른 감염과 입국 과정에서의 감염을 우려해 이동 자체를 하지 않으려는 학생이 상당하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2차 전수조사 결과가 나와 봐야 하겠지만, 지금 같은 분위기라면 계획 자체에 어려움이 있다”며 “학생들에게 일일이 전화해 협조를 구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충북대뿐 아니라 나머지 대학도 학생들의 협조가 이뤄지지 않기는 마찬가지입니다. 어느 대학에서는 기숙사 격리 자체를 불쾌하게 받아들이며 저항하는 모습까지 나타나고 있습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