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어나 처음으로 ‘눈’ 보고 기분 좋아 맛 평가(?) 하는 댕댕이

이하 인스타 adventures.of.ellie

최근 인스타그램 계정 ‘adventures.of.ellie’에는 발이 푹 빠질 정도로 쌓인 눈밭을 구르며 시원한 눈의 매력을 만끽하고 있는 강아지 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 속 아기 강아지는 태어나 처음 본 새하얀 눈의 매력에 푹 빠져버렸다고 한다.

펑펑 쏟아지는 눈을 감상하다 주인을 졸라 밖으로 나온 아기 강아지는 소복이 쌓인 눈 위를 정처없이 뛰어다니며 온몸으로 행복을 느꼈다.

눈뭉치에 얼굴을 콕 박았다가 고개를 든 아기 강아지는 코에 묻은 눈송이를 혀로 낼름 먹어치우며 시원한 눈맛을 즐기기도 했다고.

혀를 쭉 내민 채 쏟아지는 눈을 맛보는 아기 강아지의 모습에는 첫눈을 맞고 기뻐했던 어린 날의 순수함을 떠올리게 만들었다.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너무 귀엽다”, “오랜만에 눈 오니까 나도 설렌다”, “어릴 때 눈 맛 다 본 적 있지 않나?”, “역시 댕댕이는 사랑입니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