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가 끝나면 결혼하자”…격리병동 간호사로 일하는 애인, ‘유리창 너머 키스’

인터넷 커뮤니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 사태로 결혼식까지 미룬 채 환자를 돌보고 있는 한 중국인 예비부부의 사연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알려지면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중국 저장(浙江)성 항저우(杭州)시 대학병원에서 일하는 간호사 천잉씨는 당초 ‘밸런타인데이’였던 이달 14일 남자친구와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었습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그러나 천씨는 코로나19 사태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결혼식 일정을 연기해야 했습니다. 그가 근무하는 병원이 감염 환자 치료 병원으로 지정됐기 때문입니다. 천씨 본인도 현재 외부와 단절된 채 격리병동에서 일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밤낮없이 병원에서 환자들을 돌봐 온 천씨는 이달 4일에서야 남자친구의 얼굴을 잠시 볼 수 있었다고 합니다. 격리병동 근무에 투입된 지 11일 만이었습니다.

이를 본 누리꾼들 반응은 “감동적이다”, “코로나19가 끝나면 결혼하길 바란다”는 등 응원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인터넷 커뮤니티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