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목동서 ‘일가족’ 숨진 채 발견…아내와 아이들 살해하고 한의사 남편은 ‘투신’

인터넷 커뮤니티

서울 양천구의 한 아파트에서 30대 한의사 남성이 가족을 살해한 뒤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이 사건으로 이 남성을 포함해 4명이 모두 숨졌습니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20분쯤 서울 양천구 목동의 15층짜리 아파트에서 A씨(34)와 부인 B씨(41), 5세와 1세 자녀 2명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A씨와 B씨는 한의사 부부였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인터넷 커뮤니티

B씨와 두 자녀는 자택 침대 위에서 누운 상태로 사망해 있었고, A씨는 아파트 화단에서 숨진 상태로 발견됐습니다. 일가족이 살던 집의 거실 식탁 위에서는 A씨가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A4용지 8장 분량의 유서가 확인됐습니다.

A씨의 유가족은 A씨가 지난해 새로 한의원을 개업하는 과정에서 많은 고민을 했었다는 내용으로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