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자취 시작하는 친구 위해 ‘햇반 X 스팸 X 음료수’ 화끈하게 ‘플렉스’ 해준 친구

이하 인터넷 커뮤니티

지난 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친구에게 감동을 받았다는 내용의 글이 게재됐다.

이 글에 따르면 A씨는 최근 월셋집을 계약하고 본가로부터 독립했다. 비록 편의점에서 밤새 아르바이트해 근근이 생계를 잇고 있지만, 첫 홀로서기에 잔뜩 부풀어 올랐다.

들뜬 A씨는 편의점을 찾아온 친구에게도 첫 자취를 자랑했다. 친구는 기뻐하는 A씨를 흐뭇하게 지켜보다 필요한 물건을 사주겠다고 약속했다고 한다.

A씨는 ‘세제’가 필요하다고 말했고, 그는 “집에 갖다 주겠다”며 열쇠를 받아갔다. 그런데 몇 시간이 흘러 퇴근한 A씨에게는 특별한 풍경이 펼쳐졌다고.

주방에는 스팸부터 햇반, 라면, 짜장 등 즉석식품이, 냉장고에는 여러 종류의 음료수가 가득 채워져 있었다. 과자도 세 박스나 놓여 있었고, 세제나 샴푸도 화장실의 한쪽을 장식했다.

심지어 그의 집은 높디높은 4층이었다. 친구를 위해 계단을 분주히 뛰어가며 생필품을 직접 배달해 줬을뿐더러, 정리까지 해준 것이다.

A씨는 “처음에는 카톡(카카오톡)에 보낸 게 세제밖에 없어서 그러려니 했는데 퇴근하고 청소하려고 보니까 저렇게 꽉 채워져 있다”며 “절대 잊지 못할 기억이 될 것 같다. 사랑한다”고 말했다.

이 글에는 무려 엄청난 숫자의 댓글이 달렸다. 둘의 진한 우정과 친구의 지극정성에 감동을 받았다는 반응이 줄을 지었다고 한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