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인이 ‘우한 폐렴’에 걸린 것 같아 가족에게 ‘옮길까 봐’ 스스로 목숨 끊은 아빠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13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월드오브버즈는 인도 안드라프라데시(Andhra pradesh)에 사는 발라 크리슈나(Bala Krishna)라는 남성의 가슴 아픈 사연을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발라 크리슈나는 지난 1일부터 감기 증상을 보였다고 한다.

추위를 많이 탔고 열이 들끓었다. 결국 참다못해 그는 병원을 찾았고 의사는 신장, 요관, 방광, 요도 등에 세균이 들어가 염증이 생기는 ‘요로감염’이라고 진단했다.

요로감염에 걸릴 경우 발라 크리슈나처럼 열이 나면서 감기와 비슷한 증상이 나타난다고 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Eng News 24h

하지만 며칠 동안 약을 먹어도 열도 떨어지지 않을 뿐만 아니라 기침까지 계속되자 그는 요즘 전 세계를 공포로 몰아넣은 우한 폐렴에 걸렸다고 생각하기 시작했다.

이는 사실이 아니었지만, 자신이 코로나19에 걸렸다고 확신한 그는 공황 상태에 빠졌다고.

특히 그의 지인들은 발라 크리슈나가 두려움에 코로나19에 관련된 수많은 동영상을 보느라 시간을 보냈고 이에 그의 공포심이 더욱 커진 것 같다고 전하기도 했다.

지난 월요일 밤, 발라 크리슈나는 조용히 집을 나왔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그가 사라진 것을 알게 된 가족들은 그를 찾기 시작했지만 안타깝게도 마을 외곽 그의 어머니 무덤 근처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알려졌다.

발라 크리슈나의 아들은 “아버지는 바이러스가 우리 가족에게 퍼질까 봐 계속 끊임없이 걱정하고 또 걱정했다”면서 “그는 우리를 구하기 위해, 감염시키지 않기 위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라며 울부짖었다.

이후 밝혀진 바에 따르면 발라 크리슈나가 사는 안드라프라데시에서는 코로나19와 관련된 사례가 보고된 바가 없다고.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