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인 남편 때문에 ‘자신과 딸’ 코로나19 감염돼 원망한 여성

이하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중국 저장성에 위치한 ‘코로나19’ 격리 병실에 울린 여성의 외침엔 원망이 가득했습니다. 아내와 딸을 감염시킨 장본인은 의사로 일하고 있던 남편 양모씨였습니다. 그는 후난성과 후베이성이 접하고 있는 작은 도시의 의사였습니다.

평화롭던 이 가정이 위태로워진 건 양씨가 1월 초 후베이성에서 온 환자를 진료한 후부터입니다. 며칠 후 양씨는 발열 증세가 나타났고 평소 뉴스를 꼬박꼬박 챙겨보던 그는 자신의 증세가 뉴스에 나오는 코로나19 증세와 매우 비슷하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양씨는 바로 병원을 찾았고,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마을에 코로나19를 치료할만한 의료 시설이 없어 집으로 돌아올 수밖에 없었습니다.

어디서 치료를 받아야 하나 고민하던 중, 아내와 딸에게서도 같은 증상이 나타났습니다. 이들 역시 확진 판정을 받았고, 딸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사실을 받아들이기 힘들었던 양씨의 아내는 매일 불안에 떨며 남편을 원망했습니다. 아내의 원망을 듣던 남편 역시 극도의 우울 증세를 호소했습니다.

양씨는 자신 때문에 아내와 딸이 감염됐다는 죄책감으로 심한 우울증을 앓고 있다고 현지 의료진은 전했습니다. 또 이들은 “양씨에게 정신과 약을 처방해줬고, 현재 많이 호전된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