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기 들고 덮쳐 ‘무차별적’으로 폭행한 남성들에게 당한 할머니의 몰골

이하 metro

최근 영국 일간 메트로는 그레이터맨체스터 주에 거주하는 여성 바바라 드렌스필드(Barbara Dransfield, 67)가 조직폭력배 남성 2명에게 잔인하게 폭행당한 사건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쪽 다리에 의족을 착용하고 있던 바바라는 복면을 쓴 채 야구방망이와 칼로 무장한 2명의 남성에게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밖에 없었다고 한다.

당시 한 남성은 “당신 아들이 대마초를 사느라 100 파운드(한화 약 15만 원)를 빌렸다”라며 “돈을 갚지 않으면 칼로 찌르겠다”라고 협박했다고 알려졌다.

극심한 공포를 느낀 바바라는 온몸을 떨며 살려달라며 빌었지만 폭력배들은 이를 무시한 채 무자비한 구타를 이어갔다고 한다.

총 6번이나 야구방망이로 가격당한 바바라는 두개골과 안면 골절, 타박상 등 전신에 심각한 부상을 입었고, 이틀 동안 혼수상태에 빠졌다.

기절한 바바라를 죽은 것으로 착각한 폭력배들은 즉시 집 밖으로 도망갔고, 바바라는 우연히 현장을 목격한 주민의 신고 덕분에 극적으로 구조됐다.

이후 경찰 조사를 받은 바바라는 “무기를 든 남자들이 돈을 요구했다”며 “가진 돈을 전부 내놓으라면서 집 안을 샅샅이 뒤졌다”라고 당시 상황을 진술했다.

이어 그는 “아들이 대마초 때문에 빚을 진 것은 인정하지만, 현재 아들의 정확한 행방은 모른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충격적인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거동이 불편한 노인을 저렇게 폭행하다니 진짜 잔인하다”, “어리석은 아들의 잘못으로 어머니가 구타당한 게 너무 가슴 아프다”, “이런 범죄자들은 감옥에서 못 나오게 해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를 드러냈다고 한다.

한편 해당 사건은 2017년 5월 잉글랜드에서 일어난 폭력 범죄이며, 당시 경찰에 체포된 용의자 스테판 모틴(Stephen Mortin, 23)과 리암 소네시(Liam O’Shaughnessy, 29)는 둘 다 범행 사실을 부인했다고 알려졌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