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밖으로 나온 지 ‘1년도 안 된’ 친자식 2명 암매장한 ’20대 부부’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최근 자신이 낳은 둘째와 셋째 아기를 방임해 숨지게 하고 암매장한 20대 부부가 구속됐다고 전해진다.

지난 11일 강원 원주경찰서는 영아유기치사·사체유기 혐의 등으로 20대 부부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20대 부부는 2016년생 둘째와 2018년생 셋째 아이를 방임해 숨지자 매장한 혐의를 받고 있다. 영아 2명은 태어난 지 1년도 안돼 숨졌다고 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특히 부부는 둘째 아기에 대한 출생 신고는 했지만 사망신고를 하지 않은 채 한 달 40만원 상당의 아동양육수당을 수년간 계속 챙겨왔다.

부부는 셋째 아기는 출생신고도 하지 않았고, 2015년생 첫째 아들에 대해선 아동학대 혐의도 드러났다.

경찰은 매장된 영아 2명의 시신을 찾아냈지만 백골 상태였다고.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이 사건으로 남편은 지난 1월말 구속됐고, 부인은 지난 10일 밤 구속됐다.

20대 부부의 범죄는 지난해 10~12월 3개월간 보건복지부, 경찰, 지자체 합동으로 만 3세 이상 소재·안전 전수조사에서 드러났다.

경찰은 “첫째 아들에 대한 아동학대 수사를 의뢰받아 수사하던 중 둘째와 셋째 아이에 대한 범죄를 발견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