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고래 잔인하게 ‘총으로 쏴’ 죽인 범인 찾을 시 ‘현상금 2만 달러’ 준다

USA투데이

돌고래를 잔혹하게 죽인 동물학대자에게 현상금이 걸렸다.

미국 매체 ‘USA투데이’는 지난 11일(현지시각) 미국 플로리다 해안에서 돌고래 두 마리가 총살당했다는 것을 보도했다.

플로리다 어류·동물 보호 협회(FWC)는 플로리다 네이플에서 머리에 총 또는 작살로 사망한 돌고래 사체를 발견했다.

또 다른 사례도 있다. 플로리다의 에메랄드코스트 야생 동물 보호소 측도 펜사콜라 해변에서 몸 왼쪽에 총알이 박힌 채 죽은 돌고래 사체를 봤다.

전문가들은 “죽은 돌고래들은 모두 큰돌고래(bottlenose dolphine)”라며 “주로 연안에 서식하기 때문에, 어업이나 해상교통, 해양건설, 해양오염 및 인간과의 접촉 등 다양한 위험에 노출돼있다”고 전했다.

USA투데이

이에 결국 미국 국립해양대기청(NOAA)은 큰 결단을 내렸다. “관련된 용의자를 신고하거나 체포하는데 도움이 된 사람에게 최대 2만 달러(한화 약 2370만원)의 현상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힌 것이다.

이들은 “제보없이 찾기 힘든 사건”이라며 “뭔가를 보거나 들었다면 우리에게 알려달라”고 전했다.

한편 미국에서는 돌고래에게 함부로 먹이를 주거나 학대할 경우 징역 1년 또는 벌금 최대 10만 달러(한화 약 1억 1,800만원)에 처해진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