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서 코로나 격리자 총살시켜… 북한도 코로나 환자 퍼지나….

북한에서 코로나19 예방조치로 격리된 관료가 몰래 공공시설에 갔다가 총살을 당한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있습니다.

클럽아트코리아

동아일보는 13일 복수의 북한 소식통을 인용, 북한 북부 나선시에서 코로나19 예방 조치로 격리됐던 관료가 총살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관료는 중국 방문 후 격리됐다가 이달 초 몰래 대중목욕탕을 방문했고, 이후 발각되어 곧바로 총살형에 처해졌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달 30일 국경을 봉쇄하고, 그 이전에 중국에 다녀왔거나 중국인과 접촉한 사람은 무조건 15일간 격리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조선중앙tv캡처

특히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격리 기간 동안 지정 구역의 무단이탈 행위에 대해서는 군법으로 다스리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평안북도에서도 중국 방문 사실을 숨겼던 국가보위성 대령급 고위 간부가 최근 농장원으로 전격 강등된 사실이 전해졌습니다.

한편 북한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는 이날 ‘공화국령 내에서 격리 기간을 잠정적으로 30일로 연장한다’는 결정을 긴급 채택했습니다.

노동신문

이번 결정은 비상설 중앙인민보건지도위원회가 제의하고 최고인민위원회 상임위원회가 승인한 것으로, 국가의 모든 기관 및 북한에 주재·체류하고 있는 외국인들은 무조건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형훈 보건성 부상은 조선중앙TV에서 “이미 들어온 입국자들을 모두 찾아내 격리시키는 작업을 진행하는 한편, 그들과 접촉한 자들도 한 명도 빠짐없이 찾아내서 격리시켰다”고 전했습니다.

현재 북한은 공식적으로 코로나 확진자가 없다고 밝힌 상태입니다. 그러나 세계보건기구(WHO)는 북한의 경제사정과 열악한 의료시설을 감안, 북한의 주장에 의구심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구글이미지

WHO의 평양사무소 담당관이었던 나기 샤피크 박사는 “북한에서 많은 여성과 어린이들이 영양실조로 고통 받고 있다는 것을 떠올려야 한다”며 “이는 면역체계에 영향을 미치고 감염에 더 취약하게 만든다”고 말했습니다.

샤피크 박사는 “북한이 코로나19 확진을 WHO에 보고할 것이라고 믿지만, 확진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자원이 부족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