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네이버페이 결제 유도, 수십억 피해…’중고 거래’ 사기꾼 조심

이하 JTBC 뉴스룸

가짜 네이버페이 사기로 500여 명이 수십억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가짜 네이버페이 사이트를 만들어 돈만 받고 물건은 보내지 않는 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피해 사례는 이랬다. 임신부 A씨는 최근 30만 원짜리 유아용 카시트를 구매했다. 판매자는 네이버페이 안전결제를 권했다. 하지만 프로필, 사이트 모두 가짜였다.

더욱 황당한 것은 사기범이 A씨에게 환불을 원하면 수수료와 추가 입금액이 있어야 한다고 요구했다는 것이다. 이에 A씨는 총 630만 원을 사기 당했다.

태블릿PC를 사려던 B씨도 마찬가지였다. 3번에 걸쳐 130만 원을 입금했지만 물건을 받지 못한 것이다. 아이디 도용에 따른 2차 피해, 알몸사진을 보내라는 협박까지 받았다는 사례도 있었다.

이렇게 피해를 입은 사람은 현재 500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액도 수십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피해자들에 따르면, 사기범이 네이버페이 결제를 유도하며 보내는 링크에는 특이한 글자가 섞여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아무렇게나 입력했는데 로그인되면 가짜라고 한다. 무통장입금만 요구받거나, 계좌 주인의 이름이 거래자와 다르면 의심부터 해야 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