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격리된 우한에서 온 교민…제공해준 도시락에 “오늘도 찬밥..” 푸념

이하 인터넷 커뮤니티, 인스타그램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근원지인 중국 우한에서 온 교민의 SNS가 논란이 되고 있다. 격리 생활 도중 받고 있는 도시락의 질이 나쁘다며 푸념글을 올린 것에 대해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A씨는 우한 교민으로, 현재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서 격리 생활을 하고 있다.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격리 3일차’, ‘6일차’, ’10일차’로 격리 생활을 남겼다.

3일차에 올린 게시물에는 식단과 격리된 방 사진을 올렸다. 컴퓨터를 하고 있는 그는 “간식이 너무 풍부하고 투머치라 절반이면 될 거 같다”며 “식단도 너무 살찌는 식단이다. 찬밥은 그 중 가장 마음에 안 든다”고 불만을 제기했다.

이어 “인생의 가장 큰 낙이 맛있고 만족하는 식사인 내게 때 놓친 식사를 데워주지 않고 그냥 주는 것은 죄악”이라며 “인원이 많아 수용이 어려운 건 알지만 업체를 다양화해 격리자들 음식 좀 데워주라. 안 먹을 수도 없는데”라고 말했다.

이후 3일 뒤인 6일차. 그는 여전히 찬 밥에 대해 불만을 갖고 있었다. A씨는 “택배 가능하다는데 전자레인지를 살까”라는 말을 적었다. 고기 반찬에 미역국, 김 등이 있었지만 식은 음식이라는 것은 바뀌지 않았다.

A씨가 격리된 지 10일차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격려차 제공한 도시락을 제공했다. 하지만 이 도시락도 그의 만족을 채워주진 못했습니다. “대통령이 제공한 식사라고 해서 궁금했는데 여전히 차가운 장어였다”며 “이거 먹고 끝났다. 남겨서 죄송하다. 찬밥 신세”라고 적었다. 사진 속에는 3분의 2이상 잔반이 남아 있었다.

이러한 그의 반응에 네티즌들은 “반찬 투정을 하다니 배가 부르다”, “금메달리스트나 개선 장군도 아니면서 호텔급 식사를 기대한다”는 댓글을 남겼다. 이에 A씨는 해당 게시물을 삭제,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달 30일과 31일 양일간 우한에 거주하는 교민 701명을 국내로 데려왔다. 그들은 각각 아산 경찰인재개발원과 진천 인재개발원에 나뉘어 격리된 상태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