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들이 키우던 반려견 ‘핏불테리어’가 일가족 4명 공격으로 ‘1명 사망’

이하 인터넷 커뮤니티

미국 시카고 교외에서 20대 남성이 맹견으로 알려진 핏불테리어에 물려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11일(현지시간) 시카고트리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8일 미국 일리노이주 플레인필드의 한 가정집에서 핏불테리어가 주인 일가 4명을 공격해 병원에 옮겨진 25세 남성 데빈 화이트가 입원 이틀째인 지난 10일 사망했습니다.

화이트는 양팔에 중상을 입고 인근 아미타 세인트 조지프 메디컬 센터로 이송됐다가 규모가 큰 로욜라대학 메디컬 센터로 옮겨져 집중 치료를 받았지만 개에 물린 상처가 심각해 10일 오후 8시30분쯤 사망 선고를 받았습니다. 52세 여성과 25세 여성, 19세 남성 등 함께 공격을 받은 세 명의 가족은 부상 정도가 심하지 않아 치료를 받고 퇴원했습니다.

현지 경찰은 “신고를 받고 현장에 도착했을 때, 수컷 핏불이 계속해서 공격적인 모습을 보여 즉각 사살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또 “부검 결과 데빈 화이트는 개에 물린 상처로 인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개는 이 일가족의 소유이며 이들에 따르면 개가 공격하기 전 자극받은 일은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