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차기까지..? 달라진 컨셉’ 구독자 폭락하고 있는 밴쯔

유튜브 ‘밴쯔’

구독자 320만 명을 보유하며 엄청난 팬층을 확보했던 1세대 먹방 유튜버 밴쯔는 얼마 전 다이어트 제품 허위,과장 광고 혐의로 벌금형을 받은 뒤 자숙하지 않는 모습을 보이며 활동하고 나서 부터 최근 구독자 수가 290만 명까지 떨어지며 폭락하고 있다.

밴쯔는 자신을 비판하는 악플이 많아지자 구독자와의 소통 창구 ‘댓글 기능’을 아예 막아버려 소통까지 거부하며 논란은 더 커지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최근 밴쯔는 달라진 컨셉으로 방송을 이어가고 있다.

평소 음식을 대량으로 먹어 치우며 어마어마한 먹방을 선보였던 그는 음식을 얼마 먹지도 않고 남기는 등 먹는 모습을 대부분 편집하고 씹는 장면만 몇 번 보여주기도 했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또 짜증이나 화를 내거나 심지어 카메라를 향해 발차기를 하고 비와서 짜증난다며 때리는 시늉도 했다.

재미를 위한 장난일 수도 있는 그의 행동은 영상을 시청하는 사람들에게는 충분히 불쾌할 수도 있다.

달라진 그의 모습에 대부분의 누리꾼들은 당혹스럽다는 반응을 보이며 “저게 컨셉이라면 무례함이 컨셉이냐”,”응원하려 했는데 영상 보고 바로 구독 취소했다”,”나한테 하는거 같아서 기분 나쁘다”라고 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김유진 기자 ky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