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바이러스의 ‘숙주’로 알려진 ‘천산갑’ 끓여 먹는 사람들

EPA연합뉴스

지난 7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엘리트리더스는 중국에서 인기있는 천산갑 요리를 공개하며 천산갑을 통해 코로나바이러스가 전파됐을 것이라는 연구 결과를 보도했다.

중국 남부 농업 대학(South China Agriculture University)의 류(Liu Yahong) 대학 총장은 “천산갑에서 분리한 균주와 박쥐에서 분리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이의 상동성이 99%로 나타났다”라고 발표했다고 한다.

대학 연구진은 1,000개가 넘는 샘플을 기반으로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들과 비슷한 게놈 서열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코로나바이러스의 전파 과정에서 누락된 연결 고리일 수 있다는 또 하나의 유력한 가정을 내놓게 됐다.

천산갑이 중간 숙주일 유력한 가능성에 대해 연구진은 중국 본토에서 먹는 천산갑 보신탕을 예로 들었다고.

Paul Hilton

멸종위기종인 천산갑은 중국 내에서 비밀리에 밀거래되며 비늘은 약으로도 사용되고 있었다.

약재를 넣고 천산갑을 통째로 푹 끓인 음식은 중국에서 ‘진미’ 중 하나로 손꼽힌다. 불법이지만 천산갑의 매매는 이미 중국 전역에 널리 퍼져있다.

이에 대해 전염병 전문가인 이안(Ian Lipking) 박사는 미국 CBS 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야생 동물 시장이 폐쇄돼야 한다”라고 주장한 바 있었다.

현재 중국 정부가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원으로 지목된 야생동물 거래를 전면 금지한 상태이나 온라인 사이트뿐만 아니라 오프라인에서도 여전히 불법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고 전해진다.

암암리에 성행하는 야생동물 거래와 천산갑의 식용을 제한하기 위한 당국의 엄격한 법적 제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많이 나오고 있다.

ELITREADERS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