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정부 “박쥐+천산갑 등 야생동물 먹을 시 엄벌할 것이다”

이하 인터넷 커뮤니티

중국 정부가 이제서야 야생동물 소비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겠따는 입장이다.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전인대·한국 구회에 해당) 상무위원회는 11일 신종 코로나 사태와 관련해 입장을 전했다.

왕루이허 전인대 상무위원회 법제사업위원회 주임은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확산의 원인 중에 하나로 지목되는 야생 동물의 포획과 남용에 대해 강력히 처벌하겠다는 입장이다.

왕 주임은 “전인대가 이미 지난 2016년 야생동물보호법을 일부 개정한 바 있다”며 “하지만 관련 법률을 한층 더 보강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법률 대상 범위를 더욱 확대할 예정이라고 한다. 즉, 야생동물을 마음대로 포획하고 남용하는 행위에 대해 처벌 수준을 강화할 것이라고 했다.

왕 주임이 이런 입장을 보인 것은 신종 코로나의 바이러스가 야생동물로부터 시작됐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광둥성 전인대 상무위원회는 제18차 회의를 열고 야생동물의 판매와 유통, 식용을 금지시켰다.

또 “야생 동물을 판매하거나 구매, 운송, 배달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법적 책임을 묻겠다”며 “정부의 예방과 통제 조치를 거부하고 전염병을 고의로 전파하거나 이를 방임하는 행위에 대해선 고의 상해죄, 공공안전 훼손죄 등을 적용해 처벌하게 된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