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식들과 ‘입술 뽀뽀’하는 샘 해밍턴 지적한 누리꾼…”면역 약한 아이들과 입뽀뽀 그만하시지”

이하 샘해밍턴 인스타그램

샘 해밍턴이 아들과의 입술 뽀뽀까지 지적하는 누리꾼에 불쾌감을 드러냈다.

지난 11일 샘 해밍턴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 미리 발렌타인데이 위해 초콜릿 그리고 키세스 It’s kisses and chocolates for our early valentine’s day”라는 메시지와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아들 윌리엄과 벤틀리에게 초콜릿을 나눠주기 전 입술 뽀뽀를 하는 샘 해밍턴의 모습이 담겼다.

샘 해밍턴이 윌리엄에게 먼저 뽀뽀를 하자 벤틀리도 기다렸다는 듯 아빠에게 다가가 뽀뽀했다.

이들의 다정한 부자 사이가 사랑스러움을 자아냈다.

그러나 이를 본 한 누리꾼은 “면역 약한 아이들이랑 입뽀뽀 그만하시지…아이들도 어른의 끈적한 침과 냄새 진짜 싫어해요 외국인들은 자식들이랑 입술 키스 절대 안 하던데”라고 지적했다.

이에 샘 해밍턴은 “내가 알아서 할게”라고 직접 답글을 달아 눈길을 끌었다.

그러자 이 누리꾼은 다시 “니 자식도 싫다는데 굳이 계속하는 거보니 눈치 없어 모르는 거 같아서..슈돌 부모 중 애기들 데리고 이런 광고 하는 것도 니가 유일하다”고 악담을 퍼부어 주위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해당 댓글을 접한 다른 누리꾼들은 “오지랖 작작 좀”, “무시가 답임”, “지가 윌리엄이야 벤이야 지가 뭔데 저래”라며 해당 누리꾼을 향해 비난을 쏟아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