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사람들이 미국 파괴한다”…봉준호 한국어 ‘수상소감’에 망언한 美 방송인

이하 Jon Miller 트위터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을 수상한 가운데 미국 방송인 존 밀러가 그의 한국어 수상 소감에 대해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10일 존 밀러는 자신의 트위터에 “영화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를 제치고 봉준호라는 사람이 각본상을 수상했다”라고 시작하는 메시지를 작성해 올렸다.

미국 블레이즈TV에서 ‘The White House Brief’를 진행하는 그는 “받아들일 수 있는 연설은 ‘큰 영광이다, 감사하다’ 정도”라며 “그리고 나머지 수상 소감을 한국어로 했다”고 지적했다.

ADVERTISEMENT

특히 밀러는 “‘이런 사람들’은 미국을 파괴한다”고 덧붙였다.

이 발언이 논란이 되자 밀러는 다시 트윗을 통해 “‘이런 사람들’은 한국인을 칭한 게 아니라 계급갈등을 심화시키는 외국영화를 상으로 주는 사람들”이라고 해명하기도 했다.

지극히 미국 중심적인 존 밀러의 SNS 게시물에 누리꾼들은 “인종차별적인 발언이네”, “차라리 해킹당했다고 말해라”, “외국 영화 제작자들을 ‘이 사람들’로 지칭하며 계급갈등을 논한다고?”라며 비난을 쏟아냈다.

한편, 봉준호 감독은 10일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작품상·감독상·각본상·국제영화상을 휩쓸어 아시아 문화사를 새로 썼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