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중간 숙주일 수 있다는 ‘천산갑’

이하 인터넷 커뮤니티

지난 한 달 동안 연구자들은 코로나 바이러스의 출처를 찾아내기 위해 노력했다. 처음에는 박쥐에서 유래한 것으로 알려져, 사람들이 박쥐를 먹을 때 어떻게 감염되었는지 연구했다. 이후 뱀이 박쥐를 잡아먹기 때문에 이를 연구하기도 했다. 그런데 이번에는 ‘천산갑’이라는 동물이 중간 숙주 역할을 하고 있다는 일설이 흘러 나오고 있다. 이를 ‘월드 오브 버즈’에서 소개했다.

남쪽 중국 농업 대학의 연구팀은 코로나 바이러스의 중간 숙주가 천산갑이라는 동물일 수 있다고 발표했다. ‘신화넷’에 따르면 천산갑의 균이 양성반응을 보인 사람들과 99% 일치한다고 한다.

천산갑은 아프리카와 아시아 열대지역에 서식하고 있다. 포유류로 생김새는 개미핥기, 나무늘보와 비슷하게 생겼고, 딱딱하고 두꺼운 피부를 가지고 있다.

연구팀 총책임자인 류야홍은 “연구팀이 1000여 마리의 야생동물의 샘플을 분석한 결과, 천산갑이 중간 숙주일 가능성이 높은 걸 발견했습니다.”라고 언급했다.

‘데일리 사바’에 따르면 멸종 위기에 처한 천산갑은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동물 중 하나라고 한다. 지난 10년 동안 중국과 베트남 시장에 100만 마리의 천산갑이 희생되었다고 한다.

천산갑 비늘은 전통의학에서 사용되고 있고, 고기는 암시장에서 판매되고 있다. 또한 천산갑는 수프의 재료로도 많이 쓰이고 있다고 알려졌다.

교수는 이 연구가 야생 동물에 대한 정책에 과학적 언급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전염병의 예방과 통제를 지원하는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하지만 이 같은 정보는 단지 허상에 불과할 수 있다.

지금도 많은 연구원들이 바이러스의 원인을 찾으려고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 백신이 서둘러 개발될 수 있도록 더 많은 연구가 이루어져야 할 것 같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