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로 된 코비 후드티 입고 추모한 ‘르브론 제임스’

인터넷 커뮤니티

농구선수 르브론 제임스(LA 레이커스)가 한글이 적힌 티셔츠를 입고 남다른 존재감을 과시했다.

제임스는 지난 7일 2019-2020시즌 NBA 올스타전 드래프트에 참석했다.

이날 제임스는 양 팔과 모자에 ‘슬론앤베넷’이라고 쓰여 있는 검은 후드를 입고 나왔다.

‘슬론앤베넷'(Sloan and Bennett)은 브랜드명이다. 외투, 모자 등을 제작하는 의류업체다.

인터넷 커뮤니티

‘슬론앤베넷’ 측은 최근 검은색 후드를 특별 제작했다. 지난달 27일 헬기 추락사고로 사망한 故 코비 브라이언트를 추모하기 위해서였다.

르브론 제임스가 입고 나온 후드는 50달러(한화 약 5만 9,000원)이다.

자체 쇼핑몰에서 티셔츠를 구매하면 8.24달러가 코비 부녀를 포함해 희생자 7인을 추모하는 재단으로 향한다.

코비 브라이언트와 각별한 사이였던 제임스도 이 캠페인에 동참하기 위해 해당 티셔츠를 구입한 것으로 보인다.

레딧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