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재기 업자에게 현금 ’19억’ 주고 마스크 ‘100만장’ 떼 온 조선족 판매상

웨이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이 확산되며 마스크 사재기와 매점매석이 극성을 부리고 있다.

이와 관련해 5일 ‘문화일보’는 우한 폐렴으로 인해 마스크 품귀현상이 벌어지자 중간 악덕 판매상들의 사재기 및 매점매석이 극에 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현재 보건용 마스크를 제조하는 국내 생산업체는 123개사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루 평균 800만 장이 생산되고 있다.

인터넷 커뮤니티

그럼에도 불구 중간 판매상들로 인해 소비자들의 피해만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정상 판매가의 몇 배 오른 가격에도 마스크를 구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중간 판매상들은 구매한 마스크 대부분을 중국으로 반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조선족 판매상은 ‘문화일보’를 통해 “사재기를 한 업자들에게 현금 19억 원을 내고 100만장 가량을 확보했다”고 털어놨다. 베이징과 다롄 쪽에서 구매 요청이 왔다는 것이다. 이어 “이미 한국 제조공장 쪽으로 대량 사재가가 휩쓸고 간 사황이라 몇 번을 시도했다가 포기했다”고 전했다.

특히 사재기가 보호 마스크에 이어 수술용 마스크, 의료용 장갑, 일회용 방호복 등 다른 품목으로 확산될 우려도 제기됐다. 이렇듯 사재기 현상이 번질 경우 일반 병원들의 의료용품 수급에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

공항 세관들은 중간 판매상들이 사재기한 물품을 상자째 들고 나가도 단속 근거가 없어 그저 지켜만 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