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빵’ 당하면서 화상입고도 새끼들을 위해 꾹 참은 엄마 개

10대들에게 ‘담배빵’ 당하면서 화상입고도 새끼들을 위해 꾹 참은 엄마 개

0g031b7g7v9tphr0e163
38o5e43av99swrk9tp82

최근 온라인 미디어 굿타임스는 사람이 재미 삼아 던진 ‘담뱃불’에 화상을 입고도 자식들을 위해 꾹 참아낸 엄마 강아지의 사연을 재조명했습니다.


중국의 한 거리에서 유기견들을 구조하고 있던 동물 보호 단체 자원봉사자 눈에 온몸이 의문의 흰색 반점으로 가득한 강아지 한 마리가 포착됐습니다.


그는 힘없이 사라지는 강아지가 걱정돼 급히 뒤를 따라갔다가 처참한 광경을 목격했습니다,.
429tfl4n9a7n9t72o12h
fkx9887rc2fi74gs623o

담배를 피우고 있던 10대들이 강아지 등에 담뱃불을 지지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더욱 충격적인 것은 녀석이 이미 익숙한 일이라는 듯 가만히 그 고통을 참아내고 있었습니다.

알고 보니 녀석은 새끼를 낳은 지 얼마 안 된 어미 강아지였으며 먹을 것이 없어 젖이 나오지 않자 먹을 것을 구걸하러 다니고 있던 중이었습니다.

어미 강아지는 거리를 배회하다 음식물 쓰레기가 버려진 한 골목에 들어왔고, 먹이를 찾던 중 10대들의 눈에 띄어 학대를 당했던 것

. 녀석을 발견한 자원봉사자는 “아마도 10대들이 담뱃불로 지지고 나서 먹을 것을 던져줬던 것 같다”며 “이 고통을 참으면 먹을 것이 생긴다는 걸로 인지하고 계속 아픔을 견뎌왔던 것 같다”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