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 ‘궁예’ 연기하면서 시력 저하됐다… “현재까지 회복이 안 됐다”

MBC ‘라디오스타’

2000년부터 2002년까지 방송된 KBS1 드라마 ‘태조왕건’에서 한국 드라마 역대급 캐릭터 ‘궁예’를 연기한 연기자 김영철이 당시 궁예를 연기하면서 시력이 저하됐다고 밝혀 화제다.

연기자 김영철은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다.

MBC ‘라디오스타’

지난 5일 ‘누가 힙한 소리를 내었는가’ 특집으로 방송된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김영철은 드라마 ‘태조왕건’ 출연 당시 에피소드를 얘기하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 날 MC들은 김영철에게 “궁예 역은 한쪽 눈을 가리고 연기해서 불편할 것 같은데 시력에도 이상이 있었는가”라는 질문에 김영철은 “시력이 0.2까지 떨어졌다”고 밝혔다.

당시 “원래 시력이 2.0이었는데 안가린 눈이 0.2까지 떨어졌다”며 “현재까지 시력 회복이 안 되고 있다”고 밝혀 현장은 충격에 빠졌다.

MBC ‘라디오스타’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