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야 눈 좀 떠봐” 숨진 새끼 묻힌 곳 찾아내 마지막 인사한 어미 개

“아기야 눈 좀 떠봐” 숨진 새끼 묻힌 곳 찾아내 마지막 인사한 어미 개

image
4
1
2
3


지난 22일(현지 시간) 홍콩 매체 HK01은 필리핀 잠보앙가시에 사는 집사 ‘카예(Kaye)’ 씨와 래브라도 리트리버인 반려견 ‘쿠키(Kookie)’의 사연을 전했습니다. 올해 3살인 쿠키는 지난 17일 늦은 밤 출산을 했다고 합니다.

움직임이 둔해 약해 보이는 아이도 있었지만 새끼들 대부분 상태가 안정적이었습니다. 카예 씨는 쿠키와 새끼들을 돌보다 새벽녘에야 잠에 들었죠. 

그런데 이른 아침 카예 씨는 쿠키의 짖는 소리에 놀라 잠에서 깼다고 합니다. 뛰어가보니 아기들 중 수컷이었던 새끼가 숨을 쉬지 않고 있었습니다.

제일 약하게 태어났던 새끼가 결국 자연사했습니다.

집사 카예 씨는 슬프지만 무지개다리를 건넌 새끼를 자신의 앞마당에 정성껏 묻어줬습니다.

몇 시간 지나서 카예 씨는 쿠키를 데리고 산책을 나갔습니다. 쿠키는 정확히 자기 새끼가 묻힌 곳을 찾아가 땅을 파기 시작했습니다. 평소 같았으면 냄새를 맡느라 정신이 없었을 텐데 그날은 아니었습니다.

새끼에게 마지막 인사라도 하고 싶었던 걸까요? 쿠키는 앞발로 미친 듯이 땅을 팠고 결국 입으로 죽은 새끼를 꺼냈습니다. 이미 딱딱하게 굳어버린 새끼를 쿠키는 연신 핥아주었습니다.

‘동물의 모성애도 사람과 다를 바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