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확진자 ‘남포동+해운대+감천문화마을’ 부산 주요 관광명소 싹 돌고갔다.

안양 확진자 ‘남포동+해운대+감천문화마을’ 부산 주요 관광명소 싹 돌고갔다.

안양 코로나확진자 ‘남포동+해운대+감천문화마을’ 부산 주요 관광명소 싹 돌고갔다.

2nba5igue7g15j8kis6q
59aelm2ec85jzcaj352z
dgdhgrhhthth
n4v2st28n4kh774eeosu

안양 코로나 확진자 ‘남포동+해운대+감천문화마을’ 부산 주요 관광명소 싹 돌고갔다.

‘남포동+해운대’ 부산 관광명소 싹 돌고간 안양 확진자

안양 36번 확진자가 무증상 상태로 부산 여행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3일 부산시는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안양시 36번(53·남·안양 동안구) 확진자 A씨의 관내 동선을 공개했습니다.

이에 따르면 A씨는 지난 30일 오전 10시경 감천문화마을에 갔다가 오후 12시 20분경 중구에 있는 국제시장 돌솥밥집에서 식사를 했습니다.

이후 오후 3시 30분부터 1시간가량은 해운대와 송정 해수욕장 일대를 산책했으며 오후 5시경에는 남포동, 깡통시장으로 넘어간 밤 10시까지 머무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건 당국은 A씨의 동선이 부산 주요 관광지에 널리 퍼져 있는 만큼 전파 위험도 크다고 보고 있습니다.

부산시는 “이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는 이들 중 코로나19 유사 증상이 있다면 즉각 신고해 달라”고 당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