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시간’동안 여행용 가방에 갇혀있던 9살 소년…결국 사망

6541
kl8932hj1335e6b735f1
kt30c4rzhu6d8666s1ou

여행용 가방에 7시간 동안 갇혀있던 9살 소년이 끝내 사망하고 말았습니다.

4일 충남 천안서북경찰서는 캐리어에 갇혔던 9세 남자 어린이 A군이 인공호흡기에 의존하다가 지난 3일 오후 6시에 사망했다고 알렸습니다,

A군은 1일 오후 7시께 의붓어머니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A군을 병원으로 옮겼지만 사흘간의 투병 끝에 숨지고 말았습니다.

의붓어머니는 A군이 처음 감금시켰던 여행 가방 안에서 소변을 보자 더 작은 크기에 가방으로 옮겨 가뒀다. 심지어 A군을 가방에 가둔채 3시간 가량 외출을 다녀오기도 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의붓어머니는 “아이가 말을 안들어 훈육 차원에서 그랬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군이 사망함에 따라 경찰은 의붓어머니를 대상으로 ‘아동학대치사’ 혐의를 적용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