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자 시절 ‘얼굴 문신’ 1년6개월에 걸려 싹 다 지운 남성

범죄자 시절 ‘얼굴 문신’ 싹 다 지운 남성화제

3u68u4ek2lm3g3wy7k01
1161m1jw207e54r0x96l
4845318
fff9o8j7gx3dhc3r6cis
fh366inv0dro68jpszac
i9pf15072w57039g28wv

그는 16년의 세월 동안 백인 우월주의를 필두로 하는 범죄 조직 빈랜더스 소셜 클럽(Vinlanders Social Club)에 몸담고 과격한 폭력을 저지르는 삶을 살아왔습니다.

범죄의 대가로 얻은 것은 총 4년의 징역과 얼굴과 몸에 그려진 흉측한 문신뿐이었습니다.

그런 브라이언에게도 인생을 완전히 바꿔버린 전환점은 한 아이의 아버지가 된 것입니다.

그는 처음으로 강렬한 사랑을 느끼게 됐고 아버지의 책임을 다하고 싶다는 마음이 움트기 시작했습니다.

결국 범죄에서 완전히 손을 떼기로 마음먹은 브라이언은 어린 자식에게 떳떳한 아빠가 되기 위해 온몸에 그려진 문신을 지웠습니다.

문신을 지우는 데에는 막대한 비용이 들었으며 1년 6개월이라는 오랜 시간이 소요됐다.

기간 내내 불에 타는 듯한 끔찍한 고통이 지속됐습니다.

작은 생명에게 떳떳하고 싶었던 한 아빠의 진심 어린 마음만큼은 많은 이들에게 여전히 귀감이 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