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이 너무 힘들다” 유서 남기고 숨진 채 발견된 20대 소방관

“일이 너무 힘들다” 유서 남기고 숨진 채 발견된 20대 소방관

2018030946133903

20대 소방관이 일이 힘들다는 내용이 담긴 유서를 남기고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되었다고 전했습니다.

인천소방학교에 따르면, 27일 오전 10시께 인천 서구의 한 아파트에서 해당 기관 소속인 29살 A소방사가 숨진 채 발견되었다고 합니다.

img-152111-1

A씨의 어머니에게 “아들이 출근하지 않았다”고 연락했고, 어머니가 집으로 가서 숨진 아들을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씨는 해당 아파트에서 어머니 등 가족과 함께 살고 있었으며, 이날 오전 어머니는 볼일이 있어 일찍 집을 나선 상태였습니다. 신고를 접수하고 수사에 나선 경찰은 “A씨의 컴퓨터에서 ‘소방학교에서 근무하는 게 너무 힘들다’라는 내용이 담긴 유서를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 측은 유서 내용 등을 토대로 A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으며, 유족을 상대로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하는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2013042903498624

이미지출처 : 소방방재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