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째를 가진 ‘임산부’가 수미네 식당에 혼자온 사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