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찮게 자꾸 말거는 어떤 할머니 손님때문에 펑펑 울었습니다”..편의점 알바생이 쓴글

876453
img-1
img-2
img

과거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오늘 편의점 알바하다가 울 뻔했다’는 글이 올라와 네티즌들 사이에서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글을 작성한 편의점 알바생은 어느날 다를것 없이 출근을 했는데 80세는 넘어 보이시는 할머니 손님이 편의점 안으로 들어왔다고 합니다.

할머니는 자신에게 다가와 

“저기 가게 밖에 있는 어묵, 얼마유?”

“왼쪽 어묵은 900원이고 오른쪽 건 1,500원이에요”

“아휴, 너무 비싸다…”

그 말을 들은 알바생은 속으로 “아 피곤한데 어쩌라고.. 분식집 오뎅도 천원은 넘을텐데”라고 투덜 됐습니다.

가격을 듣고 밖으로 나간 할머니는 잠시 후 또 가게 안으로 들어왔습니다.

“학생~ 어묵 중에 어느 게 제일 잘 팔려? 어느 게 제일 맛있지?”

알바생은 귀찮은 나머지 “다 똑같에여~”하고 시큰둥하게 대답을 한 뒤 스마트폰을 했습니다. 다시 가게 밖으로 나갔던 할머니는 어묵 두 개를 손에 들고 들어와 계산을 하려고 했습니다.

어묵 2개에 2400원을 계산하려는 할머니는 주머니에서 꼬깃꼬깃 동전과 지폐를 꺼내 계산했습니다.

계산을 끝낸 할머니가 어묵 두 개 중 하나를 알바생의 손에 꼭 쥐여주었습니다.

“우리 손녀딸이 서울에 있는데 손녀딸 생각나서… 아르바이트 하느라 힘들지 먹고 해~”

알바생은 “할머니가 자기는 900원짜리 먹고 1,500원짜리 어묵을 나한테 주고 가셨다”며 “뭐가 잘 팔리냐고 물어보신 것도 나 주려고 그러셨던 것 같다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