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에서 코로나19 걸리면 ‘치료비’ 본인이 부담해야 한다

22일 서울시는 이날 5시부로 시내 569개 코인노래방에 대해 별도 명령 시까지 집합 금지 명령을 내렸다. 집합 금지는 감염병예방법상 시설 내 2명 이상 모이지 못하도록 제한하는 조처로, 정부가 내린 ‘영업자제’ 명령보다 강력하다. 이로써 서울시에서는 코로나19 확산 위험이 큰 클럽, 감성주점, 룸살롱, 코인노래방 등은 해제 명령이 떨어질 때까지 영업이 불가능하다고 한다.

이를 지키지 않고 몰래 영업을 하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지자체가 영업주에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으며 또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시민은 본인이 치료비를 부담해야 한다고 전해진다.

ADVERTISEMENT

앞서 박원순 서울시장은 실내포차·일반음식점에 대해서도 집합금지 명령을 확대 검토한다고 밝힌 바가 있다. 박 시장은 “비말감염 또는 밀접접촉이 이뤄지는 유흥업소 전체에 대해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렸으나 헌팅포차와 같은 업소로 위험이 전이될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고 설명하였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