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들과 노래방에서 ‘고음’지르다 ‘급성 뇌출혈’로 사망한 20대 여성

친구들과 노래방에서 ‘고음’지르다 ‘급성 뇌출혈’로 사망한 20대 여성

image
9919-C84-D5-A4358251-E
ADVERTISEMENT
9994273-B5-A4358231-C

친구들과 신나게 놀기 위해 노래방을 찾았다 안타깝게 사망한 한 여성의 사고가 알려졌습니다

싱가포르의 모델 출신 여성 카렌(Karen)은 지난해 12월, 친구들과 놀기 위해 노래방을 찾았습니다.

평소 두통이 있었지만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던 카렌은 노래방에서 노래를 열창하며 고음을 내질렀고, 그 순간 눈 앞이 뿌옇게 흐려지며 전신이 마비되었습니다.

카렌은 곧장 병원으로 이송되었지만 급성 뇌출혈로 인한 뇌종중 진단을 받고, 3일만에 사망했습니다.

노래방에서 고음을 지르다 폐가 쪼그라들어 응급실로 이송되는 등 각종 다양한 사고가 끊이지 않아 조심할 필요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