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목욕 물은 성수다”라며 신도들에게 마시게 한 목사

7023e1eb-317c-4fae-9a21-c65a9038d08d
a1db6d76-1689-485f-b88f-64e49a822f35
ADVERTISEMENT

“나의 목욕 물은 성수다”라며 신도들에게 마시게 한 목사

남성은 이 교회의 목사다.

신도들 앞에서 왜 이런 이상한 행동을 하는 것일까?

목사는 “신이 나에게 이렇게 하도록 명령했다”면서 “이 성수를 마시는 사람은 축복받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목사의 말을 들은 신도들은 하나둘씩 나와 목사가 몸을 담근 목욕물을 마셨다.

심지어 목욕물을 마신 뒤 기뻐하는 신도까지 있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정말 역겨운 행동이다”, “병 걸리면 어쩌려고 저러냐” 등 목사를 크게 비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