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수술’ 후 복통에 시달려 병원에서 엑스레이 찍었더니 뱃속에 ‘의료용 바늘’

KBS1 뉴스

최근 암 수술을 받은 80대 남성의 뱃속에서 의료용 바늘이 나오는 일이 발생했다.

지난 2일 KBS ‘뉴스9’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해 10월 위암 판정을 받고 고대구로병원에서 위 절제술을 받았다.

수술이 성공적으로 끝났다는 말을 듣고 퇴원했지만 두 달 동안 심한 복통에 시달려야 했다. 김 씨의 가족들은 수술을 한지 얼마 되지 않았기 때문에 당연히 통증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복통은 계속됐고, 김 씨는 수술을 받은 병원을 찾아 엑스레이를 찍었다.

당시 촬영한 사진에 반달 모양의 바늘이 선명하게 나타나 있었지만 병원 측은 이상이 없다며 김 씨를 돌려보냈다.

KBS1 뉴스

복통은 멈추지 않았고, 보름 뒤 다시 병원을 찾아 뱃속에서 의료용 바늘을 제거했다.

실수를 인정한 병원 측은 수술비를 면제해주겠다고 말했다. 무성의한 태도에 김 씨 측이 항의를 하자, 위자료 명목으로 450만 원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의 아들은 “아버지가 완쾌되셨는지, 상태가 양호한지 이런 걸 좀 물어봤음 좋겠는데 이거(수술비) 이만큼 나왔으니까 그냥 가시면 된다고만 얘기할 때, 제 입장에서는 너무 화가 나더라”고 전했다.

병원 측은 환자를 배려해 위자료를 산정했다는 입장을 내놨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